해강복지재단
재단연락처: 055-221-9926



Login / Total 92
아름다운 이야기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
92 근데 이용규요 5천만원 줘도 되지 않나요? 박충성 2019-01-23
91 출장안마 박충성 2019-01-22
90 미래를 보는 오토바이 박충성 2019-01-22
89 이동국이 말하는 다산 비결 박충성 2019-01-21
88 industry 눈물과 더불어 빵을 먹어 보지 않은 자는 인생의 참다운 맛을 모른다… 2018-12-13
87 proprietary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 -앙드레 … 2018-12-13
86 strain 고통이 남기고 간 뒤를 보라! 고난이 지나면 반드시 기쁨이 스며든다. … 2018-12-13
85 medical 계단을 밟아야 계단 위에 올라설수 있다 -터키속담지웅이 형 꼭 이겨… 2018-12-13
84 brook 자신을 내보여라. 그러면 재능이 드러날 것이다.- 발타사르 그라시안라… 2018-12-13
83 himself 화가 날 때는 100까지 세라. 최악일 때는 욕설을 퍼부어라. -마크 트웨… 2018-12-13
82 any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 -앙드레 말로화… 2018-12-13
81 satan 행복은 습관이다 그것을 몸에 지니라 -허버드신세계 백화점 어플 무료 … 2018-12-13
80 morality 먹고 싶은것을 다 먹는 것은 그렇게 재미있지 않다 . 인생을 경계선 … 2018-12-13
79 nicholas 물러나서 조용하게 구하면 배울 수 있는 스승은 많다.사람은 가는 곳… 2018-12-13
78 addressed 산다는것 그것은 치열한 전투이다. -로망로랑전자파없는 전기매트 … 2018-12-13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맨끝

해강복지재단
꿈의동산
참좋은F&D
초록나무
창원동백학교

재단소개 | 사업소개 | 나눔사랑 | 재단소식 | 해강이야기

사회복지법인 해강복지재단, 대표 : 조학환, 사업자번호 : 608-82-09515

소재지 :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반동길 370-1, Tel : 055-221-9926, Fax : 055-221-9903, Email : hk9926@hanmail.net